이우성 Woosung Lee

캔들라이트
2016 – 2017, 드로잉 애니메이션, 흑백, 사운드, 4분 46초

Candlelights
2016 – 2017, drawing animation, B&W, sound, 4:46

이우성은 자신의 일상에서 만나는 대상과 상황을 그린다. 자연스럽게 그 세대의 모습과 동시대의 사건들이 담긴 이우성의 그림들은 만화적이고 위트가 넘친다. 작가가 우연히 광화문에 들고 나간 핸드폰에 일시적이었지만 분명히 존재했었던 연대의 세계가 포착되었다. ‘그런다고 세상이 바뀔까’라는 치기 어린 질문은 비웃음 속으로 사라졌지만 이상한 설렘을 남겼다. 캔들라이트도 영원하지는 않았지만 우리가 당신들과 상호의존성을 공감하고 인정함으로써 잠시 함께했던 공동체를 증명했다.

Woosung Lee draws objects and situations from his everyday lives. Thus his drawings naturally captures contemporary events and moments of the lives of his generation. They are like cuts from comic books, full of wits. The cell phone carried by the artist without any specific intent captured the world of unity which momentarily yet certainly existed. At the time many of us had to ask “Can this ever change the world?” This childish question disappeared into scoffs yet has left a strange yearning. Candlelights may not be eternal but it proves that a community can be formed when we acknowledge the importance of interdependence and sympathy with oth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