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경 Jinkyoung Jun

마당의 실내
2015 – 2020, 혼합재료, 가변설치

The inside of a yard
2015 – 2020,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전진경은 대추리, 강정마을, 용산참사, 희망버스, 콜트콜텍 농성장과 같이 한국의 정치사회의 현장에 대한 그림을 많이 그렸다. 최근까지 작가는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농성 천막에 작업실을 만들고 매주 그림을 그렸다. 작가는 마치 기타노동자들과 코뮌을 만들 듯이 그들과 보드게임도 하고 그들의 모습을 그리기도 했다. 그림을 그리기 위해 세워진 구조물임에도 불구하고 기타노동자들이 관심을 갖고 들여다보고 한 마디씩 그림에 대해 이야기하는 작업실은 작가에게는 세상이 변하기를 소망하며 연대하고 협업하는 세계였다. 농성장이 강제로 철거되고 그 작업실은 경의선 공유지의 작은 전시장, EPS 안으로 옮겨왔다. 이 EPS는 작가들이 공적인 지원금이 없어도 전시를 열 수 있기를 바라며 여러 사람들이 함께 만든 작은 공유지이자 릴레이 전시장이었다. EPS와 같은 형태로 이곳에 세워진 구조물은 공공미술관 안에서 잠시 한 자리를 얻었지만, 여전히 미래가 불투명한 2020년 경의선 공유지처럼 일시적인 존재로 서있다.

Jinkyoung Jun has painted many pictures of Korean political situations such as Daechuri, Kangjung Village, Yongsan tragedy, Hope Bus protests and the sit-in site of Cort Cortec. Until recently, the artist had her workshop in one of the tents in the sit-in site of Cort Cortec workers’ demonstration and painted there every week. She played board games with the workers as she painted them, creating a kind of comune. The workers visited her workshop, even though it was built for art, and saw her pictures with interests and expressed their opinions about them. Her workshop, in that way, became a world of unity and collaboration where she could hope for changes. When the sit-in site was demolished, she moved her workshop to the EPS. a small exhibition site in Gyeongui Line commons. The EPS. is a common space for relay-exhibition, made by a group of people who hoped that it would be a place where artists could freely hold exhibitions without grants from the government. Her workshop, a small structure built in the same form as the EPS. has a place in a public museum for a short while. But it is there only temporarily without any guarantee for the future, just like the Gyeongui Line comm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