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진아 Jinah Roh

나의 기계 엄마
2019, 인터랙티브 로보틱스 조각, 혼합재료, 60x180x50cm

Mater Ex Machina
2019, interactive robotics, mixed media, 60x180x50cm

기계와 엄마가 충돌하는 지점에서 노진아의 로봇이 만들어진다. 요즘 여러 분야에서 딥러닝으로 무장한 인공지능과 기술 혁신이 마치 우리 일자리를 빼앗는 듯하다. 그러나 정작 무리한 노동을 쉼 없이 대신해주고 친절히 반복 설명하는 목소리가 기계임을 생각하면 기계가 엄마의 마음을 가졌다고 해도 이상할 것이 없다. ‹나의 기계 엄마›는 작가 어머니의 얼굴과 목소리를 가졌지만, 여기서 멈추지 않고 우리의 표정을 따라하며 (딥러닝을 통해) 감정을 배워서 더 인간과 같아지려 한다. 끊임없이 배우고 노력하는 이 불쌍한 기계들은, 자식들에게 다 퍼주고도 더 주지 못해 안타까워하는 엄마를 닮았다. 모성이 진정 기계에게 학습이 가능한 영역일까. 기계가 학습을 통해 표정과 감정표현이 발전시켜서 이를 보는 사람들에게 어떤 감정이 생겨난다면, 그것을 기계의 감정이라고 부를 수 있지 않을까. 기계 엄마에게 감정이 생겼는지는 확실히 모르겠지만, 기계 엄마를 보고 먹먹해지는 우리들에게 기계와 인간의 경계가 점점 더 흐려지고 있는 것만은 확실하다.

Jinah Roh’s robots exist on the borderline where the machine and the mother collide with each other. Today, it seems that due to A.I’s and technological innovation, such as deep learning, machines take our jobs from us. In fact, a machine can do difficult jobs without stopping. It explains things kindly and repeatedly. In this sense, it is not strange to say that a machine has mother’s heart. Mater Ex Machina already has the artist’s mother’s face and voice. But the robot goes further: It copies our facial expressions and learns our emotions through deep learning with desire to become more like humans. Machines constantly learn and try, just like mothers who constantly give and give to their children. Then is it ever possible for machines to learn motherhood? If a machine can learn human facial expressions and develop its own emotional expressions and thereby cause human beings to feel something, shouldn’t we conclude that the machine has emotions? We may not know for sure if the machine mother does have emotions or not, but it is certain that the boundary between machines and human being is getting blurry since we are deeply touched by the machine mo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