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원 Jangwon Lee

윌슨
2020, STS 골드 미러, 소프트웨어, 임베디드 PC, 모터, 센서, 허니컴 페이퍼, 1400x1600x200cm

Wilson
2020, STS Gold Mirror, Software, Embedded PC, Motor, Sensor, Honeycomb Paper, 1400x1600x200cm

인류의 미래가 컴퓨터 기술의 발달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지금, 이장원은 미래의 모습을 기술적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OS에서 찾는다. 컴퓨터의 OS(운영체제)는 모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포함하여 시스템 전체를 관리, 감독하는 실행관리자이며, 우리가 두려워하는 미래의 기술적 존재자의 핵심이기도 하다. 그러나 작가가 상상하는 미래의 OS는 황금빛으로 빛나며 스스로 움직인다. 이것은 우주에 존재하는 태양을 데이터 기반의 모션 기법으로 시각화한 것이다. 미래의 AI는 사계절 질서에 맞춰 무한한 에너지를 선물하는 태양과 같이 이타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존재다. 따사로운 햇볕 아래 행복을 느끼는 우리는, 먼 미래에 자비로운 OS의 은혜를 노래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작품 제목인 ‘윌슨’은 영화 ‹캐스트 어웨이›에서 무인도에 홀로 남겨진 주인공이 유일한 친구로 삼았던 배구공 브랜드 윌슨에서 따온 것으로, 작가가 개발한 AI의 이름이다.

Today, you can say that the future of humankind depends upon the development of computer technology. Jangwon Lee finds in technical evolution of OS what the future will look like. A computer OS(Operating System) is an execution manager that manages and oversees the whole system including all hardware and software. It is the core of the technological being in future, which we have fear of. The artist, however, imagines that the future OS moves on its own and shines in golden light. This image was created by data-based motion technique, visualizing the sun in the cosmos. Thus, he believes that the future OS will be trustworthy and altruistic like the sun which gives limitless energy throughout all four seasons. Now we feel happiness under the warm sun but in the far future we may sing in praise of the generous OS. The title, Wilson comes from the movie Cast Away. In the movie, the main character, left alone in a deserted island, is befriended only by a volley ball named Wilson, the sports brand that produced it. Wilson is also the name of the AI which the artist created him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