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학철 Xuezhe Shen

심학철은 1973년 중국 연길에서 태어나, 독학으로 사진을 공부한 뒤 연변의 다양한 모습을 기록하는 사진 작업을 해왔다. 1997년 경기도 안산으로 이주하여 공장생산직, 건설현장에서 일하면서 활발한 사진 작업과 전시를 이어오고 있다. 그는 연변에서 바라본 북한과 두만강의 모습을 주관적인 시선으로 기록한 ‹경계의 땅-두만강 연작›으로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다. 이 작품들을 통하여 지리적이고 정치적인 경계인 두만강 풍경을 개인적인 감정과 시선으로 중첩시켜, 풍경이 지니는 숨은 의미들이 드러나도록 했다. 주요 개인전으로는 «경계의 땅 두만강»(갤러리혜윰, 2019), «경계»(BMW Photo Space, 2019), «기억연변»(예술공간 세이, 2015) 등이 있으며, «3th Beijing lnternational Photography Biennial»(CAFA Art Museum, 베이징, 2018), «2018 Photovile»(뉴욕, 2018), «Le Bal»(Zeit-FOTO Salon, 도쿄, 2016), «Nature A Subjective Place»(Shanghai Center of Photography, 상하이, 2016), «Chinese Whispers»(Paul Klee Center, 베른, 스위스, 2016)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가했다.

Xuezhe Shen was born Yanbian, China in 1973. He studied photography by himself and has recorded contemporary lives in Yanji. In 1997, he moved to Ansan, Kyunggi Province. Working as factory production worker, he takes photographs and holds exhibitions. ‹Tumen River on the Border›, which expressed his personal feeling toward North Korea and Tumen River as seen from Yanbian, was his first series that brought him public attentions. In this series, he overlayed his personal emotions and perceptions upon the landscape of Tumen River, the political and geographical borderline. He revealed the hidden meanings behind the natural landscape of the river. His individual exhibition includes «Tumen River on the Border»(Gallery Hyeyum, Gwangju, 2019), «Boundary»(BMW Photo Space, Busan, 2019), «Yanbian in Memory»(Art Space say, Seoul, 2015). He participated a numer of group exhibitions: «The 3rd Beijing Photography Biennale»(CAFA Art Museum, Beijing, 2018), «2018 Photovile»(Brooklyn Bridge Park, NY, 2018), «Le Bal»(Zeit-FOTO Salon, Tokyo, 2016), «Nature A Subjective Place»(Shanghai Center of Photography, Shanghai, 2016), «Chinese Whispers»(Paul Klee Center , Bern,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