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성 Woosung Lee

이우성은 1983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과 평면전공 전문사를 졸업했다. 그는 자신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사건과 인물들을 위트 있고 가벼운 표현으로 빠르게 그려낸다. 회화와 드로잉, 비디오, 사진, 천그림 등을 오가는 그의 작품에는 당신, 너와 나, 우리라는 익명의 청춘들이 등장한다. 그들은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일상의 장면에서 다양한 표정으로 다수의 무리로 등장하며, 다양한 사건들을 함축한다. «당신을 위해 준비했습니다»(학고재 갤러리, 2017), «앞에서 끌고 뒤에서 밀며»(아트스페이스 풀, 2015), «돌아가다 들어가다 내려오다 잡아먹다»(OCI미술관, 2013), «불불불»(갤러리 175, 2012) 등 다수의 개인전과 «뉴노멀»(오래된 집, 2020), «둥둥 오리배»(오퍼센트, 2019), «링, 동그라미를 가리키고 사각을 뜻하는»(인사미술공간, 2019)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Woosung Lee, born in Seoul in 1983, majored in painting at Hongik University. He received MFA in Fine Arts from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He draws everyday life around him, characters and objects he encounters. His paintings are like cartoons full of wits, portraying daily lives of his generation and contemporary events. He covers large areas from paintings, drawings, videos, photos and painting on fabrics as well, in his works, there are some anonymous young people who are thought or as you and me, and us. They are painted as a group of people with various facial looks in the scene based on our daily lives and imply many events. He had his solo exhibitions including «My Dear»(Hakgojae Gallery, Seoul, 2017), «Returning Entering Descending Devouring»(OCI Museum, Seoul, 2013), «Bul Bul Bul»(75 Gallery, Seoul, 2012). He participated in numerous group exhibitions including «New Normal»(Old House, Seoul, 2020), «Sailing a Paddle Boat»(5percent, Seoul, 2019), «Ring: a Circle and a Square»(Insa Art Space, Seoul,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