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진아 Jinah Roh

노진아는 1975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에서 조소과를 나온 후 시카고 미술대학에서 아트&테크놀로지를 전공하였고, 최근 서강대학교에서 예술공학 공학박사를 취득했다. 2002년부터 전통 조각과 뉴미디어를 접목하여 관객과 인터랙션하는 대화형 인간형 로봇 및 실시간 인터랙티브 영상을 작품으로 제작했다. 기술 문명의 발달 안에서 재정의되고 있는 인간, 그리고 인간이 아닌 존재들과의 관계에 관심을 두고 있으며, 이러한 관계들의 기술 철학적 의미를 전시장에서 상호작용적으로 풀어내는 방식을 통해서, 기계와 생명의 의미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 최근에는 딥러닝에 기반한 로봇의 표정 및 제스처를 이용하여 관객과 보다 자연스럽게 감정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감성 로봇 작품 등을 발표하고 기계나 인터페이스의 감성화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노진아-공진화»(봉산문화회관, 2020), «표면의 확장»(탈영역우정국, 2019) 등 다수의 개인전을 열었고, «세종대왕과 음악, 치화평(致和平)»(대통령기록관, 2019), «인간 이후의 인간»(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2018) 등의 단체전에 참가했다. 

Jinah Roh was born in Seoul in 1975. She majored in sculpture and received B.F.A. in Fine Arts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She also studied Art and Technology and earned M.F.A. degree at The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Art&Technology Department. She is also a Ph.D in Engineering, Art Technology, Sogang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Media. Since 2002, grafting traditional sculpture onto new media, she has created interactive humanoid robots and real-time interactive videos. She is intereste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humans and non-humans as redefined within technologically developed civilization. By exploring the significance of these relationships in the real-time interactions happening in the exhibition space, she asks questions about the meaning of machines and lives. Recently, as a result of her research on the emotions of machines and interfaces, she presented robots which were able to talk with audience in a more emphatic way using expressions and gestures based on deep-learning. She has held numerous solo exhibitions including «Coevolution»(Bongsan Cultural Center, Daegu, 2020), «InterFacial ExTension»(Post-Territory Ujeongguk, Seoul, 2019). She participated group exhibitions: «King Sejong and Music Chiwhapyeong Presidential Archives» (Sejong City Media Sensibilia GinueGium, 2019), and «Post-Human»(Clayarch Gimhae Museum, Gimhae,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