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원 Jangwon Lee

이장원은 1974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조소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컴퓨터 엔지니어이자 조각가로 자연과 테크놀로지의 관계를 실험하고 자연을 관찰하는 작업을 지속해서 전개해왔다. 2003년부터 태양을 추적하고 가리키는 장소특정적인 설치 작업을 시작했다. 이후 태양의 존재에 대한 예술적인 생각과 더불어 자연의 구조와 본질을 기술에 기반한 프로젝트 작업으로 발전시키고 있다. «enlightenment project»(가나오케이, 2014), «an AU – 149597870km»(영은미술관, 2014), «sun project»(정미소, 2013) 등 다수의 개인전과 «개인주의자의 극장»(국립현대미술관, 2020), «zer01ne Day»(구 원효로 정비소, 2019), «파라다이스 아트랩 쇼케이스»(파라다이스 스튜디오, 2019)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운영하는 고양 미술스튜디오, 핀란드 헬싱키의 HIAP 프로그램, 서울시립미술관의 난지창작스튜디오에 참여하였으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연구원으로 재직하는 등 다양한 연구를 통해 과학과 예술의 융합을 실천하고 있다.

Jangwon Lee was born in Seoul in 1974 and received B.RA and M.F.A in Sculpture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is a computer engineer and a sculptor, continuously experimenting on the relationship between nature and technology. In 2003, he embarked on a project to trace and indicate the sun. It began as a site-specific sunlight installation and has developed gradually into metaphysical contemplation on the existence of the sun and the structure and essence of nature.  He had his solo exhibitions including «Enlightenment Project»(GanaOK, Seoul, 2014), «An AU – 149597870km»(Youngeun Museum, Gyeongju, 2014), «Sun Project»(Artspace Jungmiso, Seoul, 2013). He participated a number of group exhibitions including «A Theater for an Individualis»(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2020), «zer01ne Day»(Old Wonhyoro Garage, Seoul, 2019), «Paradise Art LAB showcase»(Paradise Studio, Inchen, 2019). He attended Helsinki International Artist-in-residence Program in Helsinki, Finland and he was chosen for SeMA NANJI RESIDENCY. Working as a researcher at KIST Korea Institute for Advanced Study, he attempts to combine science and art through diverse researches and experi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