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병준 Byungjun Kwon

권병준은 1971년에 태어나 90년대 초반 싱어송라이터로 음악을 시작하여 그룹 삐삐롱스타킹, 원더버드로 활동하였고, 영화 사운드 트랙, 패션쇼, 무용, 연극, 국악 등 다양한 영역에서 음악작업을 해왔다. 이후 네덜란드 헤이그 왕립 음악원에서 소리학(Sonology)과 예술&과학(Art&Science)을 공부하고 전자악기 연구개발 기관인 스타임(STEIM)에서 공연과 사운드 등에 관한 실험적 장치를 연구, 개발하는 하드웨어 엔지니어로 근무했다. 2011년 귀국한 이후, 새로운 악기와 무대장치를 개발, 활용하여 음악, 연극, 미술을 아우르는 뉴미디어 퍼포먼스를 기획 연출하였고 소리와 관련한 하드웨어 연구자이자 사운드를 근간으로 하는 미디어 아티스트로 활동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최근에 «싸구려 인조인간의 노랫말2 (로보트 야상곡)»(플랫폼 엘, 2020)로 단독 공연을 가졌고, 개인전으로 «클럽 골든 플라워»(루프, 2018)를 열었다. 또한 «가장 멀리서 오는 우리: 도래하는 공동체»(부산현대미술관, 2019), «혁명은 티브이로 방송되지 않는다»(아르코미술관, 2017)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Byungjun Kwon began his musical career as a singer song-writer in the early 90’s. He was a member of the band, Pipi long stocking, and later, of Wonderbird. He worked in diverse genres including movie sound tracks, fashion shows, dance, theatre, and Korean traditional music. He majored in Sonology and Art&Science in Royal Conservatoire The Hague. After graduation, he worked as hardware engineer, researching and developing experimental devices for performances and sound art at STEIM, an institution for research and development of electronic musical instruments. When he returned to Korea in 2011, he planned and directed new media performance combining music, theatre and art in which he used new instruments and stage devices. As a hardware researcher and a media artist using sounds, he keeps expanding his areas. Recently he had his solo concert «Lyrics of Cheap Android 2 (Robot Nocturne)»(Platform L, Seoul, 2020) and his solo exhibition «Club Golden Flower»(Loop, Seoul, 2018). He participated a number of group exhibitions including «Gengil, Gentle: The Advent of a New Community»(Busan Comtemporary Museum, Busan, 2019), «The Revolution Will Not Be Televised»(Arko Art Center Arts Council Korea, Seoul,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