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 레이버 Art Labor

아트 레이버는 2012년 기획자인 아를레르 꾸인-안 트란(1987년생)과 작가 타오 응 우옌 판(1987년생), 쯔엉 꽁 뚱(1986년생) 3인으로 결성된 베트남의 콜렉티브다. 이들은 다년간의 프로젝트를 통해 베트남 지역사회의 실질적 발전과 협력을 도모해왔다. 첫 번째 프로젝트였던 ‹Unconditional Belief›를 시작으로 베트남의 문화적이고 역사적인 경험을 재맥락화하는 작업을 진행해 왔다. 특히 2016년부터는 베트남 중부 고원에 자리한 지라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국가적 수출품인 커피 자체의 성공 이면에 숨겨진 지라이(Jrai) 부족의 현실에 주목하고 지역민들과 협업을 통해 예술작품을 생산하는 ‹지라이 이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2018년에는 미국 작가인 조안 조나스와 협업하여 «Carnegie International 57th»(Carnegie Museum of Art, 피츠버그, 미국, 2018)에 참가하였고, «Bangkok Art Biennale»(방콕, 2018)에도 참여하였다. 우리나라에서는 한ㆍ베 수교 25주년 기념 «정글의 소금»(KF 갤러리, 2017)에 참여한 바 있다

Art Labor began in Ho Chi Mihn, Vietnam in 2012. The collective creates art projects for the development of local communities, merging different art genres. Its 3 members are: Arlette Quynh-Anh Tran(born in 1987), the curator; Thao Nguyen Phan(born in 1987) and Truong Cong Tung(born in 1986), the artists. Usually their projects span multiple years in order to result in practical development in local communities in Vietnam and cooperation among them. From their first project was ‹Unconditional Belief›, they have re-contextualized cultural and historical experiences of Vietnam. Their latest project is ‹Jrai Dew› which began in 2016. Jrai is located in the highland of the central part of Vietnam and Jrai tribe has produced and sold coffee, the national export of Vietnam. ‹Jrai Dew› pays attention to the dark realities behind Jrai’s success. Now Art Labor’s project is expanding beyond Vietnam to all over the world. In 2018, collaborating with Joan Jonas from the U.S., they participated «Carnegie International 57th»(Carnegie Museum of Art, Pittsburgh, 2018) and «Bangkok Art Biennale»(Bangkok, 2018). In Korea, their work was presented in ‹The Salt of a Jungle›(KF Gallery, Seoul, 2017), which celebrated the 25th year of Korea and Vietnam Amity.